안양지역얘기 715

[20230921]최병렬, "제38회 안양시 시민대상을 받았습니다"

안양시가 제38회 안양시민대상 수상자 8인을 선정해 지난 21일 평촌중앙공원에서 열린 제28회 안양시민의날 기념식;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안양시민대상은 지역 발전을 위해 사회 각 분야에서 근면 성실하게 노력하고 봉사하는 등 뚜렷한 공적이 있는 시민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앞서 시는 지난 7월 한 달 동안 효행·지역사회발전·사회복지·산업경제·문화예술·교육·체육·환경보전 등 8개 부문에 24명을 추천받았으며, 시민대상선발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8명을 선정했다. 효행 부문에는 관양2동 V터전 활동을 통해 지역 어르신을 위해 오랜 기간 봉사활동을 해온 제종란씨가, 지역사회발전 부문에는 귀인동 주민자치위원장, 새마을부녀회 등을 역임하며 지역사회 발전에 솔선수범해온 백옥현 전 안양시여성단체협의회 회장이 선정됐다. ..

[문화영]수암천 도시 재생사업, 누구를 위한 것인가(2023.09.09)

안양광역신문사 (aknews0511@daum.net) 기고 3편 연재 수암천 도시 재생사업, 누구를 위한 것인가 ① 안양시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도시 연역’이 나온다. 안양시는 서기 475년(고구려 장수왕 6년) 율목군으로 속하다가 300년 후인 757년(통일 신라 경덕왕)년 곡양현이 되었다. 200년 후인 940년(고려 태조 23년) 조선 금주현 과주가 되었다. 500년 후인 1413년(조선 태종 14년) 과천현으로 되었다. (안양 부림말 남평문씨 종중자료 박물관 기증 절차중) 고증문서 그 500년 후인 1895년(조선 고종 32년) 과천군이 되었다. 그 50년 후인 1941년 10월 1일 시흥군 서이면 안양면으로 개칭되었다. 10년 후인 1949년 8월 14일 안양면에서 안양읍으로 승격했다가 1973..

[최병렬]정조대왕 축조 만안교를 이전한 아쉬움(2023.01.27)

2023.01.27/#아카이브 #옛사진 #기록 #만안교 #문화재 / 안양문화원이 발행한 안양문화 제3호(1984년 12월31일 발행)에 실린 만안교 옛 다리 모습이다. 사진은 현재 삼성천으로 1980년 이전 복원하기전인 1970년대 중후반에 찍은 것으로 보인다. 원래 있었던 다리 사진을 보면 아래 교각 대부분이 땅속에 묻혀있다. 광복후에 국도1호선에 포장을 실시하면서 다리위에 콜타르를 부어 이스파트길로 만들고 다리위에 큰크리트 난간도 설치돼 문화재를 훼손하면서 원형에서 변형시켰음을 보여준다. 사진 뒤로 보이는 하얀 건물은 대륙석면(한국슬레트) 고무공장으로 현재의 영화아파트가 들어선 자리다. 사진 오른쪽으로 교통 신호등이 보이는 지점은 안양유원지 들어가던 도로와 우측으로 안양시내 방향이 만나는 교차로로 당..

[이동현]일본 방사성 오염수 해양투기반대 기자회견 발언(2023.07.19)

안녕하세요. 저는 아이 둘을 키우고 있는 엄마입니다. 안양군포의왕환경운동연합에서 활동하고 있고요. 지금은 육아휴직 중인데 도저히 집에만 있을 수가 없어서 이제 9개월 된 아기를 안고 나왔습니다. 알프스 이름 하나는 참 잘 지었다고 생각합니다. 알프스 산에서 요를레이 노래하고 양떼가 풀을 뜯고 그런 느낌이 나잖아요. ALPS는 Advanced Liquid Processing System 의 약자라고 하는데 직역하면 고급 액체 처리 시스템이 되겠습니다. 그러니까 필터가 여러 개 딜린 고급 정수기란 말이죠. 다핵종제거설비 라고 번역을 하기도 하는데 저는 그렇게 다핵종 제거라고 부르기가 참 애매하다고 봅니다. 왜냐면 처음에는 뭐랬냐면 알프스가 62핵종의 방사성물질을 제거할 수 있는 장치라고 했는데요. 최근에 나..

[20230713]안양 출신 세계적인 안무가 리아킴

2023.07.13./ #사람 #안양 #리아킴 #안무가 #근명중 #만안청소년수련관 대한민국의 댄서, 1MILLION DANCE STUDIO의 공동 창시자이자 수석 안무가인 리아키은 안양의 근명중학교 출신으로 만안청소년수련관에서 춤을 추며 미래를 꿈꾸었던 여학생으로 지금은 개인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 119만명을 보유한 세계적인 안무가다. 특히 2020년 개최된 안양시민축제_우선멈춤을 시작으로 안양축제가 춤을 테마로 춤의 도시 안양 축제가 펼쳐 질수있도록 모티브를 제공한 인물이다. 리아킴은 국내에서는 TWICE TT와 선미 '가시나', 마마무 'HIP', 화사 '마리아' 등의 안무가로 유명한 그녀는 SM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로엔엔터테인먼트 등에서 안무 창작 및 트레이너로 활동..

[20230713]안양 출신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임현정

안양문화예술재단이 안양시 승격 50주년을 맞이해 ‘안양을 빛낸 아티스트’ 시리즈 첫 번째 공연으로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임현정 초청공연을 지난 4월 9일 오후4시 평촌아트홀에서 선보였다. 피아니스트 임현정은 안양 만안초등학교를 졸업한 후 근명중학교 시절 홀로 프랑스로 유학을 떠나 콩피에뉴 음악원을 5개월 만에 수석으로 조기 졸업했다. 또 루앙 국립음악원에서 진학 3년만인 15세에 조기 졸업했다. 이듬해 드뷔시와 라벨이 다녔던 세계에서 가장 역사가 깊은 파리국립고등음악원에 최연소 입학, 역시 3년 만에 최연소 조기 졸업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24세에 역사상 최연소로 베토벤 소나타 전곡을 녹음한 데뷔 앨범을 발매했으며, 이 앨범으로 데뷔 앨범 최초 빌보드 클래식 종합 차트 1위와 아이튠즈 클래식 차트 1위를 ..

[임희택]안양 박달리지역 옛지명 더푼물과 범고개 오류(2018.04.13)

어쨌거나 봄 꽃은 개나리 진달래다. 범고개 주막거리 집을 나와서 안서국민학교까지 가는 고갯길 길가에 지천으로 피어 있던 개나리... 지금은 쓰레기적환장 담벼락이 대신하고 있다. 이 계절이면 풋풋한 꽃내가 반겨줬었는데... 지금은 쓰레기 냄새가 진동을 한다. 그 고갯길 마루에 있는 마을이 더푼물... 그런데 지금은 범고개를 호현마을이라고 왜식인지 중국식인지로 쓰고 더푼물을 범고개라고 부른댄다. 하여간 의식 없는 것들.... 글쓴이 임희택(맑은한울)님은 안양시 박달동 범고개에서 태어난 1963년생 안양토박이로 안서초, 안양동중(신성중), 신성고, 한양대(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안양시민권리찾기운동본부 대표 등 시민운동가로 활동하고 맑은한울 별칭의 논객으로도 활동했다. 현재는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이며 사회복지사..

[임희택]안양 박달리지역 옛지명 더푼물과 범고개 오류(2018.04.13)

어쨌거나 봄 꽃은 개나리 진달래다. 범고개 주막거리 집을 나와서 안서국민학교까지 가는 고갯길 길가에 지천으로 피어 있던 개나리... 지금은 쓰레기적환장 담벼락이 대신하고 있다. 이 계절이면 풋풋한 꽃내가 반겨줬었는데... 지금은 쓰레기 냄새가 진동을 한다. 그 고갯길 마루에 있는 마을이 더푼물... 그런데 지금은 범고개를 호현마을이라고 왜식인지 중국식인지로 쓰고 더푼물을 범고개라고 부른댄다. 하여간 의식 없는 것들....

[임희택]제가 사는 주변 안양2동과 박달동을 기록하며(2004.03.15)

오늘 2014년 3월 15일 제가 사는 안양2동과 바로 인근인 박달1동 일대를 자전거로 돌며 사진을 찍어 봤습니다. 안양2동은 고2때 이사와서 50이 넘도록 살았으니 오래 살았죠. 앞으로도 주욱 더 살아갈거고... 다음엔 할아버지와 아버지의 고향이며 제가 어린 시절을 보낸 범고개 인근을 찾아 보려합니다. 오늘 최병렬선배가 사진 올리신거 보니 감회가 새롭더라고요. 범고개 사시는 집안 어른 더 연세 드시기 전에 우리 가문이 그곳에 자리잡게 된 경과도 들어보고 싶고요. 거기가 우리 나주임씨 집성촌이 었었는데 지금은 대부분이 외지로 나가 몇분 사시지 않거든요. 倭式인지 중국식인지 한자로 된 호현마을이라고 언제부턴가 사용하던데 우린 그냥 범고개라고 하는게 더 좋습니다. \글쓴이 임희택(맑은한울)님은 안양시 박달동..

[임희택]할미꽃이 피기를 기다리며 도전의 연속(2023.04.11)

할미꽃이 피기를 기다리며 어려서 범고개 살 때 뒷산 어찌어찌 되시는 할머니 산소에 피어 있던 것을 보고 아름답다 여겼었고 큰 아들 양구에서 군생활 할 때 면회 가느라 들린 양구야생화농장펜션에서 참 그럴듯하게 키워 놓은 것을 보고 또 감탄을 했었다. 양구시내를 돌아다니다 길가 뉘집 담 밑에 씨앗이 맺혔기에 좀 받아다 심었더니 감감 무소식. 그 뒤 봉하 노대통령님 생가 뜨락에 또 씨가 맺힌 할미꽃이 있기에 몇톨 받아다 심었는데 역시 감감 무소식. 지지난해 결국 모종 세포기를 사다 심었는데 그해 한포기 죽고 또 겨울에 죽었는지 작년 봄에 한포기만 나와서 이파리만 무성하고 꽃은 피지 않기에 내년에는 피겠지 했었는데 오늘 올라가 들쳐보니 다 썩어 있기에 홀랑 뽑아 쪽파 위에 던져 버렸다. 재작년에는 비를 맞을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