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6717

[202204012]안양 충훈벚꽃길 야간 조명 백색의 꽃 아름다움은 없다.

2022.04.12/ #충훈벚꽃길 #야경 #경관조명/ 충훈벚꽃길에 올해 처음으로 야간에도 벚꽃을 감상할수 있도록 조명이 설치됐다. 하지만 울긋불긋 색색 조명으로 인해 벚꽃의 백색 고유의 아름다움 감상은 상실됐다. 또한 색색조명 또한 빛 쏴주는 위치 선정이 잘못된듯 효과를 크게 보지 못해 빛 확산이 깔끔하지 못하고 마치 촌스러운 듯한 느낌마져 든다. 조명의 연출력이 필요해 보인다. 서을 금천구 안양천, 서을 불광천, 김천 연화지 등 벚꽃 야간 조명을 멋지게 설치한 곳들이 많다. 타 지자체 벤치마킹이 필요해 보인다. 인터넷에서 벚꽃 야경 검색으로 사진 비교만 해도 그 차이를 알수있다.

[20220406]수암천 상류에 있는 도룡농알 살려주세요 SOS

2022.04.05/ #수리산 #수암천 #담배촌 #도룡농알 #SOS/ 수리산 담배촌에 사시는 음악인 노영문 선배님으로 부터 긴급 SOS 요청 전화가 왔다. 집옆 계곡에 있는 도롱뇽 알들이 다 죽게 생겼다고. 부리나케 올라가 봤더니 계곡 도처에 도룡농알들이 지천이다. 안양시가 수암천 상류의 건천화에 대비해 하천수를 펌핑해 올렸는데 고장이 물이 나오질 않아 조만간 계곡에 물이 마르게 되면 알들이 모두 죽는다는 것이다. 작년에도 양동이로 다섯개 정도는 건져올려 구해냈는데 올해도 걱정이란다. 안양시에도 얘기를 했는데 뾰족한 수가 없다는대답이란다.. 계곡을 살펴보니 그래도 상류에서 내려와 흐르는 수량이 제법되고 고인물도 곳곳에 있어 당장 걱정할 정도는 아니다. 하지만 물가 돌과 낙엽을 들쳐보니 말라 죽어가는 도륭..

[20220406]안양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안양시화(꽃) 개나리 식재 나섰다.

여러분! 안양시의 꽃이 봄꽃 ‘개나리’인걸 알고계시나요? 해마다 첫봄을 알리는 개나리는 번식과 성장이 빠르고 아름다워 사랑과 의욕이 충만한 시민 정신을 잘 나타내며 어느 곳에서나 잘 자라는 생태는 안양시민의 저력을 과시한다고 합니다. 전 지구적인 과제인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를 실천하는 민관협력기구인 안양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상임회장 방극안, 공동회장 김은희, 최병일)에서는 안양시화인 개나리 심기에 나섰다. 도시분과위원회(위원장 장경숙)에서는 지난 6일 안양천 충훈부 벚꽃길 둔치에서 안양시화인 개나리 모종 700여본 식재하는 작업을 전개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지속협 위원과, 석수3동 주민자치위원, 시 공무원들도 함께 참여하여 민과 관이 상호 협력하며 안양천을..

[20220405]안양읍내로 연결되던 최초의 현대식 다리 안양교

2022.04.01/ #안양교 #기록 #안양천 #교량. 안양시내와 서울을 잇는 다리. 이 다리 우측(안양천 상류방향)으로는 안양철교, 하류쪽에는 안양대교가 놓여져 있다. 안양교는 안양천을 건너는 최초의 현대식 다리로 이 다리를 경계로 안양천 상류는 지방하천, 하류는 국가하천으로 관할구역이 달라진다. 안양교 건설 표지판에는 길이 108M, 폭 20M, 1986-1987년에 교량을 건설한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하지만 안양교는 1960년대에도 있었다. 1968년 석수동 미군부대에 전령으로 근무했던 닐미샬로프가 찍은 사진을 보면 다리 폭이 좁았던 예전의 안양교 모습을 볼수 있다. 1977년 안양 대수해때 안양철교와 안양대교가 교각이 주저앉아 통행이 불가능했으나 이 다리는 엄청난 물길을 견뎌내기도 했다. 예전 안..

[20220404]안양천은 지금 낮과 밤에도 노란 개나리 물결로 장관

2022.03.31/ #개나리 #봄봄봄/ 지금 안양천 천변에는 보라색 소래풀꽃들이 예쁘게 피어나기 시작하고, 안양천 둔치에는 마치 노란 물감을 풀어놓은듯 개나리꽃이 만발. 물에 비친 풍경도 노란색. 안양시의 상징 꽃이 개나리다. 명학대교에서 쌍개울 덕천교 구간 가장 멋짐. 천변 둔치 둠성듬성 빈곳에도 개나리를 심어 석수동 안양천 생태이야기관부터 호계동 안양장례식장까지 개나리 이십리길을 만들면 어떨까.

[20220404]석수1동 마을나무 회화나무 주변 쓰레기로 몸살

2022.04.02/ #안양 #회화나무 #동네 #골목 #보물 #미래유산 #안양예술공원 / 안양시 만안구 석수1동 안양박물관 후문앞에 자리한 회화나무. 안양탐사대 194차 탐사날에 들리다. 표지판에는 수령 약 380년이라 적혀 있지만 동네주민 말로는 400년이 훌쩍 넘었다고 한다. 이 나무의 높이는 15m, 나무의 둘레는 2m로 1850년대에 마을주민이 심어 가꾸어 왔고, 마을정자목으로 20년전까지만 해도 제를 지낼 정도로 주민들의 사랑을 받았으나 지금은 주민들이 버리는 쓰레기에 나무앞에는 불법주차로 몸살을 앓는다. 동네 주민은 안양시가 보호수로 지정해 보호 및 관리대책을 마련했으면 싶다고 말했다. 한편 회화나무는 옛날에 과거에 급제하거나 출세할 때 마다 심었다고 하여 선비나무, 학자나무로 불리우며 주로 ..

[20220402]효성 안양공장 핑크빛 진달래동산 금년에도 개방 안해요

안양시 호계2동 (주)효성 안양공장 안 깊숙히 자리한 진달래 군락지가 진분홍빛으로 물들어간다. 효성이 매년 진달래동산 개방행사를 통해 공장빗장을 풀고 시민에게 분홍빛의 멋진 풍광을 선보였으나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부터 3년째 개방행사를 갖지 않아 멀리 담장밖 명학대교 다리위에서 바라볼수 밖에 없어 아쉬움을 주고 있다. 효성 안양공장 관계자는 지난 1일 코로나19 감염 등의 우려로 올해에도 진달래동산 개방행사를 갖지 않는다고 말했다. 명학역에서 평촌으로 가는 길(시민대로) 명학대교에서 보면 오른쪽으로 보이는 효성공장 뒤로 보이는 언덕(진달래동산)에는 진달래가 꽃봉우리를 터트리며 분홍색 속살을 하나 둘 드러내고 있어 마치 핑크빛 물감을 엎질러 놓은 듯 착각에 빠질 정도로 시선을 끈다. 한편 안양시 동안..

[20220330]군포역세권 복합개발지구 개발 본격 추진··신축공사 첫삽

현재 빈터로 남아있는 군포시 당정동 옛 두산유리공장 부지에 대규모 지식산업센터와 업무시설을 신축하는 내용의 군포역세권 복합개발지구 개발사업이 본격화된다. 군포시에 따르면, SK에코플랜트와 태영건설 등이 참여하는 ㈜군포복합개발PFV는 3월 29일 한대희 군포시장과 성복임 군포시의회 의장, 원명희 군포도시공사 사장,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동 옛 두산유리공장 부지에서 지식산업센터 등의 신축공사 기공식을 개최했다. 군포역세권 복합개발지구는 군포시 당동 150-1 일원 4만8천121㎡의 대지에 당정고가도로를 사이에 두고 2개 필지로 나눠져 있다. 당초 이 지구에는 두산그룹이 수도권 첨단연구단지를 조성할 계획이었으나, 정부의 탈원전정책 등으로 경영난을 겪자 재무구조 개선 등을 이유로 부지를 매각하면서 계..

[20220324]안양6동 도로밑으로 흐르는 안양천 지천 '소곡천'

2022.03.23/ #안양 #동네 #도시산책 #복개천 #소곡천/ 안양6동에 자리한 은혜와진리교회앞을 지나는 도로(소곡로)처럼 보이지만 사실상 예전에는 안양천의 지천인 소곡천으로 복개한 구간이다. 소곡천은 수리산자락 신성고교 옆 계곡에서 흘러 소곡마을(현 씨엘포레자이아파트단지)을 지나고, 안양세무서, 옛수의과학검역원 담벼락을 따라 흐르고 덕천마을(레미안메가트리아단지)을 지나 안양천으로 연결되는 지천이었는데 복개돼 물줄기는 안보이지만 도로밑으로는 하수관로가 매설돼 물이 흐른다. 특히 덕천마을 재개발하면서 당초 소곡천 구간을 지상 노출형 지하 복개형을 놓고 고민하다 결국 복개했다. 메가트리아는 2007년 턴키방식으로 삼성물산이 수주하여, 약 10년 동안 아파트 건설을 통해 2016년 10월 4,250세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