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202001015]안양시, 안양4동 장내로등 3개소에 공공디자인 추진

안양지역뉴스/안양

 

안양시가 안양4동 장내로와 비산3동 롤러경기장 앞 옹벽 경관개선, 안양8동 명학마을 철도방음벽 설치 등 올해 새로 추진하는 노후지역 도시재생 3개소를 공공디자인을 통해 변신을 꾀한다.

장내로 개선구간은 벽산사거리부터 청수약국 앞에 까지 450m다. 미관조성과 함께 시민편익을 증진시키고 중앙성당 주변을 명소화하기 위함이다.

시는 사업비 4억 원을 들여 이 일대 총 연장 7백m구간 노후블록을 교체하고, 안전휀스를 설치할 계획이다. 가로등, 신호등, CCTV, 공공시설물 등의 지주시설물은 통합하는 방식으로 정비가 이뤄진다.

2개소 버스정류장과 마을버스 표지판 및 벤치, 중앙시장의 아치형 간판 그리고 볼라드와 수목덮개 등 설치 된지 오래돼 경관을 해치는 공공시설물들 역시 정비 및 교체 대상이다.

이와 함께 보행안전과 범죄예방을 위한 야간조명도 공공디자인을 적용해 개선한다. 공사는 상반기 중 실시설계를 마쳐 10월경 마무리 될 예정이다.

경과개선이 추진될 비산3동 인라인롤러경기장 건너편 행복마을아파트 앞 옹벽은 연장 백m에 높이 4m규모다.

시는 이곳에 지역주민들 정서가 함양된 옹벽벽화로 정비하고 밤길안전을 위한 야간경관등도 설치할 계획이다. 옹벽 위쪽에 토사 흘러내림 방지시설을 하는 등 안전점검을 통해 취약점을 보수하고 수목도 말끔히 정비한다. 2월중 착공해 8월까지 끝낼 예정이며, 1억5천만 원의 사업비가 소요된다.

또 안양8동 명학마을의 군포시계 일원에 대해 금년 11월까지 6억3천만 원을 들여 철도변의 노후담장을 방음벽으로 교체할 계획으로 있다. 구간은 연장 150m에 이르고 담장의 높이는 4m다. 안양의 관문임을 상징하는 공공디자인이 적용되고, LED조명이 이를 비추게 된다. 명학마을은 현재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되는 지역으로 철도방음벽이 설치되면 경부선 철도소음에 따른 주민불편이 해소되고, 경관이미지 또한 향상될 것이 기대된다. 사업기간은 오는 11월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