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20190814]안양시 제74주년 광복절 행사 다채롭게 치른다

안양지역뉴스/안양


안양시는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한일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제 74주년 광복절에 즈음해 특별난 감동을 만들어가고 있다.

먼저 안양시는 김국주 옹을 비롯한 관내 거주 애국지사 및 유족 96명에게 970만원의 위문금을 지급했다.

지난 10일에는 평촌중앙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제7차 세계기림일 기념식 열려 최대호 시장, 김선화 시의장을 비롯한시의원들이 다수 참석했다. 기림일은 일본군의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국가기념일보 매년 8월 14일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피해사실을 첫 증언한 날을 기린 것이다.

이번 문화제에서는 일본군 위안부피해자들의 삶을 기록한 사진전도 열렸는데 우천으로 전시물을 안양시청 홀로 옮겨 18일까지 전시한다.

안양시는 15일 아침 최대호 시장을 비롯한 시 간부공무원과 시·도의원, 보훈단체장 및 광복회원 등 70여명이 안양 자유공원에 있는 한항길·원태우·이재천·이재현 애국지사 동상을 참배하고 6·25참전 공적비를 찾아 묵념을 시간을 갖는다.

이어 오전 10시 안양시청 강당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행사를 연다. 이날 행사에서는 독립유공자 10인에 대한 시장 표창과 항일 애국지사 영상상영, 독립운동가 어록 낭독, 만세삼창이 펼쳐지고 아베정권 규탄 성명서가 발표된다.

광복회안양시지회는 초등생들이 그린 태극기와 안양지역 독립운동가들 사진 전시회를 이달 말까지 시청사 별관 홍보홀과 평촌문화갤러리에서 연다.

10일 저녁 7시부터는 병목안시민공원에서 8·15광복 기념음악회가 열린다. 수도군단 군악대 우렁찬 연주로 막이 올라 안양시립합창단의‘강강술래’와 뮤지컬 매우의‘일어나라 백성들이여’,‘나가거든’이 공연되고 명성황후 OST가 수리산 계곡에 울려 퍼진다.

병목안시민공원 잔디광장 곳곳에서는 ‘청춘 독립의 문을 열다’를 테마로 한 페이스페인팅, 광복기념 악세서리 만들기 그리고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리는 역사패널 전시, 손도장 태극뱃지, 역사포토존, 광복 활쏘기, 광복군 과거시험 등의 체험코너가 오후3시부터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