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20190813]안양 병목안시민공원에서 광복절 기념 음악회 열린다

안양지역뉴스/안양

 

광복절 74주년을 맞아 안양문화예술재단이 주최하는 '제74주년 광복 기념음악회'가 오는 15일 저녁 안양9동에 위치한 병목안시민공원에서 열린다.

지난 2012년 1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8회째 열리는 광복 기념음악회는 과거 일제 수탈의 현장이었던 병목안의 역사적 의미와 광복의 의미에 독립을 위해 싸웠던 안양 출신 에국지사들의 정신을 되짚어보고자 기획된 행사로, 무덥고 힘든 여름날을 온 가족이 자연속에서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된 음악회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오후 7시부터 시작하는 음악회에는 두번째달 & 김준수, 뮤지컬배우 손준호 & 김소현과 함께 수도군단 군악대, 안양시립합창단이 출연해 수리산 계곡에 울려펴지는 멋진 음악을 선사한다.  또 오후 3시부터는 다양한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들이 인공폭포와 진디광장 주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공연이 열리는 병목안시민공원은 현재 많은 주민이 찾는 안양의 휴식공간이지만, 일제 강점시 전쟁물자와 수탈한 물건을 운송하기 위해 경부선 철도  복선 공사를 할 당시인 1934년 레일용 자갈을 채취하던 곳으로 광복 이후에는 철도청이 1980년대 초까지 수도권 일대에 건축용 골재를 공급하던 주요 공급지로 오랜 기간 대규모 골재 채취로 수리산 자락인 병목안 일대의 산림은 황폐화되고 주민들은 분진과 다이너마이트 터지는 폭음에 시달려왔다.
안양시는 2004년 이런 역사적 아픔을 간직한 병목안의 아픈 흔적을 지우고 산림복원을 통해 시민공원으로 조성키로 하고 채석장 부지를 65억원에 사들인후 2005년부터 모두 190억원을 들여 2년간의 공원 조성 공사(토목공사 우일건설, 조경공사 건림원)를 통해 높이 65m 폭 95m의 초대형 인공폭포와 길이 150m, 너비 73m의 잔디광장, 어린이놀이터, 사계절 정원, 파고라, 원두막, 주차장, 산책로 등을 갖춘 총 면적 101,238㎡(30,624평) 규모의 병목안시민공원을 조성해 지난 2006년 5월24일 개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