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20210404]안양천변에 소래풀 물결....보라빛 물감 풀어 놓은듯

도시사진기록/골목풍경

2021.04.04/ #안양 #동네 #골목 #안양천 #소래풀 #보라유채꽃/ 아름다운 보라색 소래풀이 안양천변에 만발...면적이 전년에 대비 더 넓어진듯 싶네요...

4월 안양천에서 만나는 들꽃 소래풀. 천변을 걷다보면 푸른빛을 띤 자주와 보라가 섞인 오묘한 색의 옷을 입은 나즈막한 꽃들이 바람결에 흩날리면 마치 우아하게 춤을 추는 듯 반하지 않을 수 없지요. 이 꽃은 중국이 원산지로 국내에서는 소래포구에서 처음 발견되어 소래풀이라고 부른다는데, 양귀비목 십자화과로 제갈채(諸葛菜), 보라유채, 제비냉이 등 이명(異名)도 많지요.
자료를 찾아보니 소래풀을 중국 사천성 일대에서는 제갈채라 부르는데 이는 제갈량이 전쟁터에 주둔할 때 가장 먼저 시킨 일이 주변의 빈 땅에 이 소래풀을 심게 했다는 데 전장에서 군량미 대용으로 사용했다네요. 소래풀은 7가지 장점이 있는데 1. 식량대용이 가능하고 2. 날 것으로 먹어도 되고 3. 속아 먹을수록 잘 자라고 4. 오래될수록 잘 번식하며 5. 이동 시에 버리고 가도 아깝지 않고 6. 겨울에도 잘 자라며 7. 요리법이 다양하다는 것. 꽃말처럼 제갈공명의 병사들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과 넘치는 지혜를 보는 것 같습니다.
안양천, 탄천 뚝방 등 전국의 하천가에 자생하고 있는데 비록 귀화식물이지만 상징색이 보라빛인 FC안양을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4월의 안양천변을 보라색 물감을 풀어놓은 것처럼 물들게 하면 어떨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