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202005027]안양시, 공원면적 늘리면 뭐하나..나무 관리도 못하는데

안양지역뉴스/안양

10년 후인 오는 2030년 안양시민 1인 공원면적이 10.1㎡로 대폭 늘어나 시민들의 삶은 한결 쾌적해질 전망이다.

안양시가 25일 발표한 2030년 공원녹지기본계획에 의하면, 장기 미집행공원 조성으로 현재 3.2㎡인 1인당 공원면적이 2030년 10.1㎡로 대폭 늘어나게 된다.(보고서 별첨)

현재 안양관내 공원 총 현황은 181개소 8백만여㎡ 에 달한다. 장기 미집행 중인 공원은 근린공원(9개소)과 문화공원(2개소)을 합쳐 11개소며, 총 면적은 649만㎡다.

시는 이중 8개소(5,113천㎡)를 선정해 공원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안양9동 수리산성지와 병목안시민공원 일대가 역사 및 체육공원 형태로 조성되고, 석수3동 비봉산에는 근린공원이 들어선다. 또 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덕현지구, 인덕원과 관양고 주변, 구 농림축산검역본부 등에도 근린 및 어린이공원이 일부 조성된다.

시는 2030년까지 3단계에 걸쳐 미집행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며, 1천4백여 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시는 또 녹지조성 확대를 위해 학교와 관공서를 중심으로 도시숲(명상숲)을 조성하고, 철도변에는 가로수방음벽을 설치할 계획이다. 국공유지 자투리 및 미사용 부지도 검토대상에 포함시켰다. 

특히 빗물 저류와 침투관리로 이와 같은 녹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방안도 용역결과에서 제시했다.

현재 3.8%에 불과한 공원녹지율도 2030년까지 12.1%로 끌어 올리겠다는 것이 시의 복안이다.

시는 이밖에도 공원녹지 이용률 향상을 위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과 도시공원인증제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도심 속 공원이 아닌 공원 속 도심으로 가꿔 늘 푸르고 쾌적한 안양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기존 공원인 명학공원의 나무들은 처참하게 밑둥까지 베어진 것들이 수두룩하고,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엣 검역원의 50년 이상된 고목들도 병들어 신음하고 있으나 치료도 이뤄지지 않은채  방치 상태이며, 거리의 가로수들은 강전지로 가지를 마구잡이 잘라버려 마치 닭발을 연상케한다. 또 안양천과 학의천의 나무들도 하천 범람 등 수해대비를 이유로 천변을 산책하는 시민들에게 그늘을 만들어주던  나무들도 마구잡이로 베어버리는 등 나무 관리가 엉망으로 시민들의 지탄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