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20200520]코로나19 확진자 집단 발생에 인적 뚝 끊긴 '안양알번가'

도시사진기록/골목풍경

 

2020.05.20/ #안양 #동네 #골목 #안양1번가/ 안양1번가에 자리한 이자카야 술집 자쿠와를 다녀간 손님들중에서 코로나19 획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해 안양시와 지역사회가 긴장하고 있는 가운데 안양1번가를 오가는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다.

확진자들이 거주하는 안양시와 군포시는 획진자의 이동 동선과 시간대를 공개하고 안양1번가를 출입한 이들의 신고를 받는 등 초비상인 상황이다.

 

안양시에서 이자카야 자쿠와 방문자 6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제2의 이태원 클럽’ 사태가 발생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과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0일 안양시와 군포시 등에  따르면 이태원 클럽 방문 이력이 있는 군포 33번 확진자(20대 남성), 강남병원 직원인 용인 73번 확진자(26·남성·안양시 거주)가 '안양 1번가' 서이면사무서앞 건물 2층에 있는 이자카야 술집  ‘자쿠와’를 최근 방문했으며 군포 33번 확진자에 이어 안양 27번 확진자(27세·남성·호계2동 거주), 안양 28번 확진자(25· 남성·호계3동 거주), 안성 3번 확진자(28세 남성), 수원 55번 확진자(20대·남성) 등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서로 친구 또는 지인 사이로, 자쿠와 식당 등 안양에서 모였던 것으로 조사뙜다. 하지만 이중 누가 최초 전파자인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룸에서 비말전파 위험…​접촉자 450여명 추정

'자쿠와'는 일본식 술집으로, 늦은 오후부터 새벽까지 영업하면서 평일에는 하루 40~50명, 주말에는 하루 100명 안팎이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실내가 룸형태로, 방문자간 비말전파 감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안양시는 이에 따라 확진자들이 방문한 시간대 이 음식점을 방문한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와 함께 보건소에 연락,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당부했다.

확진자들이 이 음식점을 방문한 시간대는 ▲지난 3일 오후 11시∼4일 오전 4시 ▲14일 오후 8∼11시 30분 ▲15일 오후 7∼12시 ▲17일 오후 6시 30분∼18일 오전 3시 등이다.

지금까지 비슷한 시간대에 해당 음식점을 방문하거나 인근에 있었다며 안양 만안구보건소와 동안구보건소에 신고한 시민은 450여명에 이른다.

안양시 방역당국은 이들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며, 신속하게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이동통신사와 신용카드사 등의 협조를 얻어 해당 시간대에 이 음식점을 중심으로 반경 2㎞ 이내에 있었던 주민들의 소재도 파악해 검사를 유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