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자료]안양에 잠시 머물렀던 우리나라 최초 여류 서양화가 나혜석

이야기보따리/자료

우리나라 최초의 여류 서양화가인 정월(晶月) 나혜석(1896~1948). 화가로서 뿐만 아니라 독립운동가, 여권운동가, 문필가 등으로 활동하며 불꽃처럼 살다간 비운의 선각자인 그가 죽기 직전의 말년을 안양 경성기독보육원 양로원에서 보낸 시실을 아는 이가 많지 않다. 안양에서의 삶을 찾아보기 전전에 우선 나혜석은 누구인가 알아본다. 
 
나혜석은 1896년 경기 수원시 신풍동에서 5남매 중 넷째로 태어났다. 부친 나기정은 대한제국 때 경기도 관찰부 재판주사, 시흥군수를 지냈으며 일제 때는 용인군수를 지냈다.
1913년 진명여자보통고등학교를 최우등으로 졸업한 후 둘째 오빠 나경석의 권유로 일본 동경여자미술전문학교 유화과에 입학, 화가로서의 공부를 시작했다. 1914년 일본 유학생 동인지 <학지광>에 '이상적 부인'이라는 글을 발표하는 등 여권운동에 앞장섰다. 1917년 동경여자유학생친목회를 조직하고 <여자계>를 발간했다. 이 회보 2호에 발표한 단편소설 '경희'는 여성적 자아의 발견을 주제로 한 최초의 페미니즘 소설로 평가받고 있다.
1918년 학교를 졸업하고 귀국해 함흥의 영생중학교와 서울 정신여학교에서 미술교사로 재직하던 그녀는 1919년 3·1운동에 참가하는 등의 독립운동으로 체포돼 5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그때 변호사 김우영이 나혜석의 변론을 맡으면서 두 사람은 가까워졌고 1920년 결국 두 사람은 결혼했다. 1921년 3월 경성일보사 내청각에서 유화 70점으로 서울 최초의 개인 유화전을 개최하여 호평을 받았다.
1927년 남편과 세계일주를 하다가 혼자 파리에 남아 8개월간 그곳의 야수파 미술을 공부했다. 1929년 미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을 거쳐 3월에 귀국한 뒤에는 수원 불교포교당에서 귀국개인전을 개최하는 등 왕성한 작품 활동을 벌였다. 1931년 봄, 나혜석은 파리에서 천도교 지도자 최린과의 연애 사실이 드러나 결혼 11년 만에 이혼을 당한다.
하지만 그녀는 이에 굴하지 않고 작품 활동을 계속하며 그해 제10회 조선미술전람회에 '정원'을 출품해 특선을 차지했다. 또 잡지 <삼천리>에 여행기 '구미유기'를 연재하며 영국 참정권 운동에 참여한 영국여성운동가의 활약을 알렸다. 인간평등에 기초한 참정권운동뿐만 아니라 노동, 정조, 이혼, 산아제한, 시험결혼 등 여성문제를 소개했다.
이어 나혜석은 1934년 8월 잡지 <삼천리>에 장문의 '이혼고백서'를 발표해 엄청난 파문을 일으킨다. 그녀는 이혼고백서를 통해 결혼에서 이혼에 이르게 된 경위를 적나라하게 묘사하고  남녀의 불평등이 강요되는 사회, 여성에게만 정조를 강요하는 이중성을 통렬히 비판했다.
또한 자신이 이혼을 당할 겨우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고 약속한 뒤 이를 지키지 않고 매정하게 돌아서 버린 '파리의 연인' 최린에게도 공식적으로 1만2000원의 정조유린에 대한 위자료 청구소송을 내는 등 당시 누구도 상상하지 못할 '응징'에 나선다. 이 내용 역시 1934년 9월 20일자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에 보도되면서 엄청난 파장을 몰고 왔다.
예상하지 못한 나혜석의 공세로 궁지에 몰린 최린은 압력을 행사해 <동아일보>에 실린 기사를 삭제하고, 나혜석에게 소송 취하를 종용한다. 이에 나혜석은 최린으로부터 2천원을 받는 조건으로 결국 소송을 취소하게 된다.
나혜석은 최린에게 받은 돈으로 다시 파리 유학길에 오르려다 이를 포기하고, 서울에서 젊은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사립미술학교를 열었다. 그러나 오래 지탱하지 못하고 실패했다. 이후 빈손으로 여기저기 갈 곳 없이 떠돌다 결국 안양 경성보육원내 양로원으로 흘러오게 된다.
하지만 자신을 아꼈던 작은오빠를 따라 경성보육원을 나온 나혜석은 이혼당해서 집안을 망신시켰다는 이유로 오빠에게까지 버림을 받았다. 또다시 홀로 된 그는 친구와 친지, 사회로부터 냉대와 멸시를 받으며 길거리를 헤매다가 1948년 12월 10일, 서울 원효로 자제원 무연고자 병동에서 52세의 나이로 짧은 생을 마감했다.
나혜석은 죽음 이후 권위주의 시대의 몰이해와 냉대 속에 철저히 외면당해 왔다. 그러나 지난 1997년 제1회 '나혜석 바로알기 심포지엄'을 계기로 재조명을 받으면서 그의 업적들이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수원 인계동 효원공원 서쪽에는 '나혜석 거리'가 조성되고 동상이 세워지기도 했다. 지난 2000년 2월에는 정부가 '이달의 문화인물'로 선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