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얘기/담론

[20220505]마을 이름 지켜준 동편마을 주민들이 고맙다

안양똑딱이 2022. 5. 5. 15:21

단독주택들과 골목이 있던 동네와 마을이 재개발로 대형아파트단지로 바뀌면서 정겨운 이름들이 지도에서 사라졌다.

덕천마을(레미안메가트리아), 소곡마을(씨엘포레자이), 수푸루지마을 임곡1지구(그린빌주공). 임곡2지구(임곡휴먼시아), 임곡3지구(평촌자이아이파크),, 금성마을(평촌어버인퍼스트) 등 정겨운 이름의 동네 지명은 쌩뚱맞은 건설사 브랜드명을 딴 이름으로 바뀌며 사라졌다.

그나마 동편마을은 유지돼 다행이고 옛 지명을 지켜준 주민들이 고맙기만하다.

재개발이 추진중인 냉천마을(안양5동), 상록마을(안양8), 부림.간촌.중촌.마분.수촌(관양동), 날뫼.운곡.매곡(비산동) 마을 지명은 향후 어떻게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