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20211105]군포 청년자립활동의 요람 ‘I-CAN 플랫폼’ 기공

안양지역뉴스/군포

군포 청년들의 자립활동공간 역할을 하게 될 ‘I-CAN 플랫폼기공식이 115일 산본동 옛 우신버스차고지에서 개최됐다.

완공 목표시기는 20234월이다.

한대희 시장은 기공식사를 통해 “I-CAN 플랫폼 구상은 새로운 미래 100년을 계획하는 군포의 핵심 동력이 청년이라는 생각으로 시작했다, “청년들이 꿈과 포부를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도전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청년 자립활동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 시장은 더 나아가 청년 뿐만 아니라 군포시민들도 함께 머물고 싶어하는 시설로 I-CAN 플랫폼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철홍 생애복지국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연면적 6,350에 지하 2, 지상 4층 규모의 I-CAN 플랫폼은 지하 1층과 2층에 주차공간, 지상 1층에 카페와 공유주방 등 소통공간, 2층에 다목적홀 등 청년지원 공간, 3층 영상스튜디오와 1인 미디어실, 스터디룸, 컨설팅룸 등 청년 인큐베이팅 공간, 그리고 4층에는 청년랩과 동아리실 등 청년자립공간이 들어서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청년의 자립를 도울수 있는 주제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운영을 위한 공간배치를 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해나가고, 앞으로 같은 부지에 세워질 복합문화센터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창의성있는 시설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I-CAN 플랫폼의 총 사업비는 208억원으로, 지난 2018년 경기도 정책공모에서 우수상으로 받은 특별조정교부금 60억원과 시비 148억원으로 구성됐다.

이날 기공식에는 군포시 청년정책위원회 위원 및 관내 청년활동가를 비롯해, 한대희 군포시장과 이학영 지역구 국회의원, 성복임 군포시의회의장, 관내 기관장 및 단체장, 인근아파트 주민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