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뉴스/안양

[20220419]오는 24일 병목안시민공원 제9회 수리산 산신제 열린다

안양똑따기 2022. 4. 19. 03:33

2022.04.19/ #안양 #수리산신제 #병목안시민공원/ 안양군포의왕지역에서 활동하는 무속인들이 국태민안과 시민 안녕을 기원하는 제9회 수리산 산신제(山神祭)가 오는 24일(음력 3월24일) 오전 11시부터 병목안시민공원에서 열린다.
수리산 산신제는 (사)한민족전통종교총연합회(대표 한상윤)가 토속신앙인 무속을 전통문화로서 시민들에게 전파하고, 유. 무형의 가치를 계승·발전시키고자 해마다 열어 오던 곳으로 금년에는 안양향토무형문화제 지정 심의를 위해 명칭을 수리산 무(巫) 예술제에서 수리산 산신제(山神祭)로 바꾸었다.
한편 무예술제가 열리는 수리산 계곡에는 예로부터 치성을 드리는 장소가 많았다. 또 굿당도 서너곳 자리할 만큼 기가 세다고 소문났던 곳이다. 지금도 안양4동, 안양5.6동, 안양9동의 주택가 골목길을 걷다보면 무속인이 살고있음을 뜻하는 하얀 깃발이 내걸린 집들이 즐비하고 안양4동과 안양8동 등 무속용품을 전문 판매점이 서너 곳 있다.
한상윤 본부장 말에 의하면 무속연합회 안양본부에 등록된 무속인만 500여명에 달하고 등록하지 않은 무속인까지 합치면 12000여 명애 달할것이라고 말한바 있다. 이는 인구밀도상 전국에서 무속인이 가장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안양(安養)이란 지명은 본래 불교용어로 극락(極樂世界, 불국토, 정토), 기독교의 천당(낙원), 도교의 무릉도원과 같이 현실세계는 아니지만 즐거움과 안락함이 가득한 유토피아적 세계관(이상세계)을 담고 있다는 점 또한 많은 무속인들의 활동과 연관이 있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