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옛사진읽기

1968년 안양 석수동 초가집 담벼락 영화포스터

안양똑따기 2016. 6. 26. 11:11

 

#안양 #닐미샬로프 #기록 #기억 #역사 #안양읍 #원도심 #동네 #골목 #석수동 #초가집 #영화포스터 #화단극장 #읍민관 #1968년/ 안양읍 시절이던 1968년 석수동에 지리했던 미군부대 담장 너머 골목길의 풍경이다.
이 사진은 안양 석수동 미군부대(83병기대대) 전령으로 근무했던(1968.3-1969.4) 닐 미샬로프(Neil Mishalov)가 찍은 것인데 .안양읍내 화단극장과 읍민관 영화 포스터와 담화문 등이 초가집 벽면에 닥지닥지다.
1060년대 안양에는 동양 최대 규모의 안양영화촬영소가 있던 시절로 당시 안양읍 인구가 고작 8만5000여 명에 불과했음에도 화단극장(안양 최초 극장), 읍민관(이후 안양극장), 삼원극장( 현 안양cgv) 등 3개나 되는 영화관이 있었으며 관객들도 꽤나 많았는데당시 안양에는 젊은 노동자들이 일했던 공장이 많이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극장들의 홍보전도 치열했다. 영화가 새로 바뀌면 극장건물에 포스터를 압축한 대형 그림이 걸리고 영화 포스터가 길거리에 나붙고 확성기를 단 지프차가 시내를 돌면서 '개봉박두! 스릴! 서스펜스! 총천연색! 시네마스코프!' 어쩌고 하면서 방송을 하고 선전 삐라도 뿌려 댔다.
특히 버스정류장 앞 점포 유리창, 골목길 커브머리 담벼락 등 영화 포스터가 부착되는 가게나 집은 영화구경에 있어서만큼은 어깨에 힘을 주고 다녔다. 극장에서 영화포스터를 부착하는 댓가로 영화가 바뀔때 마다 쵸대권이라 도장이 찍힌 공짜 극장표를 2-4장씩 주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