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영상]안양 명물 포도... 이제는 '귀한 몸'(2017.06.19)

도시영상기록/안양

티보르도 abc방송(2017.06.19)

영상보기:  http://ch4.tbroad.com/content/view?parent_no=24&content_no=60&p_no=33709

 

 

[앵커멘트]

포도는 안양의 명물 중 하나죠.
과거 70년대 까지만 해도
안양 곳곳에 포도밭이 있을 정도로
이름을 날렸었는데요.
지금은 농가들이 급격하게 줄면서
잊혀질까 걱정되는 실정입니다.
서주헌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천의 복숭아,
수원의 딸기와 함께
경기 3미로 불렸던 안양의 포도.

분지라는 지리적 조건과
알칼리성 토양 덕분에 당도가 높아
인기가 좋았습니다.

70년대에는 포도밭이
90ha에 달할 정도로
도시 곳곳에 포도 농장이 있었습니다.

[인터뷰] 최병렬 (안양기억찾기탐사대 길잡이)
"안양 원도심, 만안구 주변만 해도
거의 대부분 포도밭이었습니다. 특히
유명한 곳은 과거에 안양유원지라고 불렸던
현재 안양예술공원 주변에 굉장히 커다란
대규모 포도밭이 있었습니다."

현재 안양시의 마스코트인
'포동이'도 포도를 형상화 한
캐릭터 입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안양의 명물로 알고 있지만
그 맛을 보기가 하늘의 별따기 입니다.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지금은 겨우 10개 농가에서
한 해 60톤 정도 생산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때문에 옛 명성를 기억하는 일부 시민들은
사실상 농업이 어려운 현실 속에서
도시의 상징을 계승할 만한 새로운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최병렬 (안양기억찾기탐사대 길잡이)
"정작 시민들은 안양 포도 맛도 보지 못합니다.
그만큼 희귀하고 드물죠. 안양시가 포도 묘목을
개발해서 각 가정에 배포해 각 집마다 대문 옆에
포도 묘목을 심어서 안양 포도를 전승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이제는 시장에서도 마트에서도
보기 힘든 안양 포도.

점점 잊혀져 가는건 아닌지
아쉬운 마음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서주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