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조완기]군포의 정치이야기 3탄(2020.03.20)

안양지역얘기/담론


군포 정치 이야기 3(초대 민선시장 선거)

15대 총선 이야기하기 전에 1995년 지방선거 시장 선거이야기 먼저 해야 할 듯합니다. (산본 신도시 입주 완료)

이시기는 DJ가 정계은퇴 이후 권토중래를 꿈꾸며 당시 통합민주당에 상당한 지분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당시 DJ의 정책외곽조직인 ‘내외문제연구소’ 라는 조직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군포시 내외문제연구소 지부장을 조원극 전 수원 부시장이 맡고 있었습니다. 결국은 조원극전 수원시부시장이 통합민주당의 후보가 되었습니다.

이때 한양대 학생운동 출신인 송정열씨가 선거기획을 담당했습니다. 그리고 민주주의 민족통일 경기남부연합에 선거연대를 요청하였고 내부 논의를 거쳐 민주 지원 후보로 선정하여 안양군포의왕지부를 중심으로 지원을 하게 되었습니다.

조원극 민주당 후보 선거 사무실은 신환사거리(당시 조그마한 시장이 있었음)건물 2층에 있었습니다.


그 시절 군포시는 쓰레기 소각장 건설 문제가 지역의 가장 큰 현안이었습니다. 따라서 당시 군포시장 선거는 여당인 민자당과 민주당의 경쟁 구도는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소각장 반대 대책위 활동으로 수배된 김영재씨가 시민후보? 로 후보로 등록을 한 상황이었습니다. 또한 충청을 기반으로 한 자민련 이강원, 그리고 초대군포호남향우회장 출신인 백남규 전시의원, 이철두 군포유치원연합회장도 무소속으로 출마하여 나름 상당히 치열하게 선거전이 전개 되었다.


당시는 합동유세가 지지세를 과시하는 선거였기 때문에 지지자 동원에 사활을 걸었다. 한번은 신도시 지역에 위치한 광정초등학교에서 있었던 합동유세에 그 동안 대리 선거운동 만하던 김영재씨가 유세장에 나타나면서 검거하려는 경찰, 저지하려는 시민 등이 뒤엉키면서 격렬했었습니다. 따라서 민주당도, 민자당도 당선을 자신하기 어려운 선거였습니다. 또한 군포 시 인구 분포는 충청, 영남, 호남 출신 비율이 비슷했고 신도시 입주로 원주민 비율은 낮았지만 여론주도층은 원주민들 이었습니다. 민자당 유병직후보와 민주당 조원극후보는 원주민출신으로 유서 깊은 군포초등학교 선후배였기 때문에 차별 점은 정당밖에 없었다. 마지막 합동유세는 기존 도시에 위치한 군포중학교?(금정초?) 운동장에서 개최되었다. 투표를 앞둔 마지막 세 과시 이었기 때문에 모등 후보가 총력을 기우렸다. 민주당 조원극후보 역시 민주당 지지자이외에 수대협(수원지역대학생대표자협의회) 학생 300명이 지지하려 왔었다. 이 때문에 유세장에서 작은 충돌로 인하여 학생 몇몇이 경찰서로 연행 되는 일이 있었다. 합동 유세가 끝나고 학생과 민주당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조원극 후보지지 거리행진을 약1시30분에 걸쳐 진행하였다.


군포시 초대 민선시장으로 민주당 조원극후보가 당선되었다. 임기는 3년이었다. 조원극시장은 1996년 4월 총선을 앞두고 통합민주당을 탈당하였다. DJ의 정계복귀로 통합민주당과 새청치국민회로 분열되었다. 제정구의원은 통합민주당에 잔류하였고 시흥시로 지역구를 정했다.


에피소드: 1. 거리 행진을 마친 수대협 학생들은 연행학생 석방을 요구하며 군포 경찰서로 몰려가서 시위를 전개하였다. 당시 군포경찰서는 이런 경험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상당히 당황 하였던 것으로 보였다. 결국 경찰서는 연행학생을 훈방하고 학생들의 집회는 종결 되었다.

2. 민자당 유병직 후보의 아들이 서울농대(수원) 개혁적인 학생이었는데 아버지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지원 나온 동료학생들과 갈등이 조금 있었다.

3. 신도시를 중심으로 지지세가 상당하던 김영재 소각장반대 대책위원장은 합동유세장에서 검거되어 옥중선거를 하게 되었다.


선거결과: 95,538명이 투표했고 유병직 민자당후보 23,754표, 조원극민주당 후보 28,274표, 자민련 이강원 후보 7,548표, 김영재후보 16,124표, 백남구호보 6,055표, 이철두후보 12,191표 무효표는 1,592표였다.

*기억에 혼선이 있을 수 있습니다. 지적해주세요.


글쓴이: 조완기 선생 소개

"상식이 통하는 사회, 소외받는 이들이 없고, 청소년과 청년들이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갖게 하는 사회, 서로에 대한 배려와 정의가 따뜻하게 흐르는 사회를 우리 모두가 꿈꾸고 일꾼이 있다면 그 꿈은 이루어지리라 생각한다"

전북 부안에서 태어난 조완기(趙完起.남. 1963/09/14)선생은 서울 갈현초, 검정고시로 중학교와 고등학교를 나온후 공군 현역병 제대, 한신대학교 사회학과, 가톨릭대학교 행정대학원 행정학과 졸업(행정학 석사)했다. 20대 시절 노동현장에서 일하며 안양사랑청년회 회장, 군포의제21 초대 사무국장(2002), 군포시의회 4대 시의원/광정동(2003-2006), 민주당 국회의원 유선호.김근태 보좌관(4급 상당), 군포YMCA 기록 이사, 노무현 대통령후보 중앙선대위 청년위원회 부위원장, 김상곤경기교육감후보 군포시선대위 공동본부장을 역임하고 현재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정책자문위원으로 안양군포의왕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상임이사, 서울시의회 입법정책자문관으로 활동하면서 2018년 지방의회와 지방자치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행정안전부장관(장관 김부겸) 표창장을 수여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