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20190617]군포 학생들, 100년 전 독립운동가 찾기 나섰다

안양지역뉴스/군포

 

군포 청소년들이 100년전 군포에서 활동했던 독립운동가들 찾기에 나섰다.

(재)군포문화재단은 당동청소년문화의집이 기획한 <100년 묵은 김치독을 찾아 떠나는 여행> 사업이 국가보훈처의 보훈테마 활동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김치독’은 ‘김구 선생님처럼 치열하게 사신 독립운동가’라는 의미로 숨은 독립운동가를 청소년들이 알아보고 지역에 독립운동가의 희생과 공훈을 알리는 프로그램이 운영되며,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900만원의 국고보조금을 받아 진행된다.
사업은 독립운동가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소양교육과 함께 국가보훈처가 선정한 2019 이달의 독립운동가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으로 시작된다.
이어 이달의 독립운동가 중 선정한 독립운동가를 중심으로 그들의 생애를 담은 ‘김치독 여행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참여 청소년들이 가이드가 되어 지역아동센터 청소년들과 함께 여행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또한 관내 중학교와 연계해 독립운동가와 관련한 ‘김치독 소식지’를 제작해 지역에 배포하고, 제작된 소식지를 배포하는 퍼포먼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독립운동가들의 희생과 공훈을 배우고 그 삶의 발자취를 따라 여행하는 시간을 통해 청소년들이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즐겁게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