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최승원]안양 옛 지명을 회복하자.(2019.02.11)

안양지역얘기/담론

안양 옛 지명을 회복하자.
3.1독립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일본의 강점기가 시작되면서 지명에 훼손이 시작 된다‘
1905년 안양역 개통시는 安陽역으로 사용하다가 강점후에는 古名이지만 安養역으로 바꾸었다. 이는 일제의 지명 개명의 시작이다. 1890년대의 안양촌이 안양역에 작은 가계가 생기면서 安養里가 되었다. 볕양은 생육에 관계되는 한자어로 밤이나 포도등 생육에 관계되는 것이다.
1911년 일제강점기 안양의 아름다운 이름이 사라진다.
꽃뫼 갈산 (일동). 석길벌 -석길평 (군내동). 금배벌 黙庵坪 (군내동). 꽃창이벌 충坪(안양리) 욧벌 了坪 (박달리) 박뫼주막 博山酒幕(군내동). 범고개주막 虎峴酒幕 (박달리). 한우물 天井 (군내동). 돌팍재 石坡峴(군내동). 옹기 土器. (박달리) 벌말 坪村(一洞). 인덕원평(일동). 벌말 坪村 (봉성리) 벌말 2개소 평1개소합 3개소에 펼처 있다.
일본식 한자지명을 통치수단으로 주임시킨다. 그리고 일본식한자로 작명하고 기록해서 올리라는 지시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1910년대 초에는 양지촌이 양지동으로, 군포천은 군포장으로, 호계동은 호계리로 카타카나로 담안이라고 적혀있는 장내촌은 장내동으로 한자이름이 바꾸었으며, 때로는 점촌이 초막동으로, 구리점막이 당정리로, 덕현마을이 (道陽里)로 변경된 사례처럼 언 듯 이해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고려대 김종혁교수 과천시지138족)
안양시는 근현대에 와서 군사문화 등으로 마을이름을 1동~9동으로 개명하였는데 1동은 시대동, 2동은 안양동, 안양3동은 양지동, 6동은 수리동,,7동은 덕천동, 안양8동은 명학동(상록동), 석수1동은 삼막동, 석수2동은 신촌동, 석수3동은 충훈동, 박달1동은 필동, 비산1동은 임곡동 등으로 개명해야한다.
옛 지명을 회복하는 것이 마을 재생의 기본이다.

2019.02.11.월

최승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