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20170122]함박눈 평펑 내리는 안양 수리산 병목안시민공원

도시영상기록/안양

 

2017.01.21/ #안양 #병목안 #안양9동 #병목안시민공원 #함박눈 #/ 함박눈이 평펑 내린 21일 오후 안양9동 수리산 병목안시민공원에 멋진 설경이 장관입니다.^^

 

○ 병목안 시민공원 유래
병목안이라는 지명은 마을초입이 좁으나 마을에 들어서면 골이 깊고 넓다고 하여 불렸으며, 수리산 뒤에 자리 잡은 마을이라 하여 뒤띠미(후두미동)라고도 불렸습니다.
병목안 시민공원 조성부지는 1930년부터 1980년대까지 철도자갈을 채취하는 채석장으로 사용하던 곳으로 이곳에서 생산된 자갈은 경부선 복선 및 수인선 철도를 부설하는데 사용되었으며, 채석장 사용으로 인한 대규모 절개면이 생겨 도시미관을 저해 할 뿐 아니라, 낙석 등 재해의 우려가 있어 이곳을 환경친화적인 산림복구와 다목적 잔디광장, 어린이 놀이시설, 체력단련장, 사계절 정원을 조성하고 특히 대규모 사면을 이용한 인공폭포 등을 설치하여 시민여가선용의 장소 및 시민휴식공간으로 조성하였으며, 전시된 화물열차는 이곳에서 생산된 철도자갈을 실어 나르던 자갈차량이며, 철도는 안양역에서 이곳까지 연결되었던 선로 일부를 복원하여 상징적인 공간으로 조성하였습니다.

[20161116]안양의 숨은 매력, 병목안시민공원

안양지역명소/문화관광

 

안양9동에 있는 병목안시민공원(만안구 안양9동 산81-1번지 일원)은 안양의 숨은 명소다. 평지가 아닌 산 중턱에 자리 잡은 데다 수리산자락이 병풍처럼 배경을 이뤄 마치 엄마의 품처럼 포근함이 감돈다.‘병목안’이란 명칭이 정해진 배경도 흥미롭다. 공공예술의 메카이자 안양을 대표하는 안양예술공원과는 또 다른 매력덩어리르 살펴볼까요?


□ 지형이 호리병 내부 같다고 해서 붙여진 병목안
 병목안시민공원은 안양시가 사업비 260억원을 들여 공사 착공(2004. 6. 7) 약 2년만인 지난 2006년 5월 24일 개장했다.‘병목안’이란 명칭은 좁은 마을초입을 지나면 골이 깊고 넓게 나타나는 이 일대 지형이 마치 호리병내부를 연상케 해 붙여졌다고 한다. 101,238㎡면적에 조성된 병목안시민공원은 인공폭포를 비롯해 3개소에 이르는 드넓은 잔디광장, 웰빙 체력단련장과 어린이놀이터, 사계절 정원, 파고라, 원두막, 주차장 등의 편의시설들을 두루 갖추고 있다.
□ 여기가 흙먼지 날리던 채석장이었다니!
 이 부지는 일제강점기인 1930년부터 1980년대까지 경부선과 수인선철도 자갈 채취를 위한 채석장이었다. 이후 자갈채취가 더 이상 이뤄지지 않는 상태에서 당시 생겨난 대규모 절개면이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낙석 등의 재해 우려가 있을 것으로 판단한 시가 친환경적 휴식공간으로 조성하기로 결정해 현재의 병목안시민공원이 탄생했다.
□ 국내 최대규모 인공폭포 장관
 병목안시민공원의 압권이라면 국내 최대 규모인 인공폭포다. 높이가 65m이고 폭이 95m에 이르는 이 폭포는 칼로 자른 듯 절벽을 따라 쏟아지는 물줄기가 장관을 이뤄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밤중에는 오색의 경관조명과 어우러지면서 낮에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폭포수 뒤쪽으로 가면 마치 동굴을 탐험하는 듯한 묘미도 체험하게 된다.
□ 녹슨 철로길 화물열차 두량이 의미하는 것!
 또 어린이놀이터쪽으로 가다보면 바로 옆 녹슨 철로길에 우두커니 놓여 있는 두량의 화물열차를 목격하게 된다. 채석장 시절 자갈을 실어 나르던 화물열차와 기찻길 일부를 복원해 놓은 것인데 공원으로 탈바꿈하기 이전 이곳이 어떤 곳인지를 상상해 보게 한다. 특히 어린이들에게는 환경적 학습효과도 기대된다. 어린이놀이터 역시 평범하지 않게 모험심을 길러줄 수 있는 기구들이 설치되어 있다.
□ 계절에 어울리는 꽃물결 이뤄
 3,300㎡넓이의 사계절정원에는 37종 5만3천여 그루에 이르는 화원이 수놓아져 있으며, 160종 가까운 조경수목 33만여 그루가 공원일대 곳곳을 장식하고 있어 홀로 사색은 물론 가족이나 연인과의 힐링공간으로 훌륭하다. 기온이 올라가는 여름철과 봄·가을 주말 오후시간대 이곳에서는 시가 주관하는 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지기도 한다. 병목안시민공원은 이와 같이 편의시설이 잘 갖춰진데다 산 중턱에 위치해 훤히 트인 시야 또한 장점이다. 특히 최근에는 캠핑장(병목안캠핑장)이 인근에 새로 조성되면서 친환경명소로서의 이미지를 더한다.
□ 이필운 시장, 볼거리 즐길거리 풍성한 프로그램 개발할 것
 이필운 안양시장은 병목안시민공원은 안양예술공원과 안양천에 뒤지지 않는 지역명소라며 볼거리 즐길거리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시민들로부터 진정으로 사랑받는 안식처가 될 수 있도록 한단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병목안 시민공원(BYUNGMOKAN CITIZENS PARK)

▣ 위    치 : 안양시 만안구 안양9동 산81-1번지일원
▣ 면    적 : 101,238㎡(30,624평)
▣ 공사기간 : ‘04. 6. 7 ~ ’06. 5. 23
▣ 사 업 비 : 260억
▣ 개 장 일 ; ‘06. 5. 24
▣ 주요조성내역
  ○ 기반시설
    ▷ 인공폭포 : H65m × L95m
    ▷ 진입광장, 중앙광장, 잔디광장(6,940㎡),
           사계절정원(3,300㎡), 기찻길(철로,침목,화차2량)등
  ○ 운동시설
    ▷ 웰빙 체력단련장 및 유희시설 : 8종 16개, 어린이놀이터
  ○ 전기조명 : 481등(경관조명 423등, 공원등 58 등)
  ○ 사계절정원 : 야생화 37종 53,000본(3,300㎡-1,000여평)
  ○ 주차장면수 : 182면
  ○ 녹지대 조성
     ▷ 조경수목 : 배롱나무 등 78종 168,200본
        ⇒ 교목류 : 배롱나무 등 25종  1,200본
        ⇒ 관목류 : 산철쭉 등 16종 114,000본
        ⇒ 초화류 : 백합 등  37종  53,000본
        ⇒ 잔디면적 : 27,709㎡
     ▷ 시설물
        ⇒ 편의시설물 : 파고라 10동, 의자 130개 원두막 4동
                        피크닉테이블 30개
        ⇒ 기타시설 : 관리동 1개소, 화장실 2개소, 매점 1개소

 

○ 병목안 시민공원 유래
병목안이라는 지명은 마을초입이 좁으나 마을에 들어서면 골이 깊고 넓다고 하여 불렸으며, 수리산 뒤에 자리 잡은 마을이라 하여 뒤띠미(후두미동)라고도 불렸습니다.
병목안 시민공원 조성부지는 1930년부터 1980년대까지 철도자갈을 채취하는 채석장으로 사용하던 곳으로 이곳에서 생산된 자갈은 경부선 복선 및 수인선 철도를 부설하는데 사용되었으며, 채석장 사용으로 인한 대규모 절개면이 생겨 도시미관을 저해 할 뿐 아니라, 낙석 등 재해의 우려가 있어 이곳을 환경친화적인 산림복구와 다목적 잔디광장, 어린이 놀이시설, 체력단련장, 사계절 정원을 조성하고 특히 대규모 사면을 이용한 인공폭포 등을 설치하여 시민여가선용의 장소 및 시민휴식공간으로 조성하였으며, 전시된 화물열차는 이곳에서 생산된 철도자갈을 실어 나르던 자갈차량이며, 철도는 안양역에서 이곳까지 연결되었던 선로 일부를 복원하여 상징적인 공간으로 조성하였습니다.

[20160803]안양 병목안에서 다섯번째 광복절 기념음악회

안양지역뉴스/안양

 

일제 강점기 경부선과 경인선 철도를 놓는 데 사용할 자갈을 채취하던 수탈의 현장이었던 안양시 만안구 안양9동의 병목안 시민공원에서 광복절 기념 음악회가 열린다.

안양문화예술재단은 "과거의 교훈을 되새기는 한편 해방의 기쁨을 많은 시민들이 나눌 수 있도록 한다는 기획으로 오는 18일 오후 7시30분 병목안 시민공원 야외무대에서 광복 71주년을 기념하는 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연에는 안양 필하모니오케스트라와 안양시립합창단이 출연하고 신바람 하모반이 시민 퍼포먼스를 펼친다. 또 소프라노 박미자, 테너 이정원 - 베르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中 <축배의 노래>, 아코디언 정태호 - 마토스 로드리게스 <라쿰파르시타>, 피아졸라 <망각> <리베르 탱고> 등 연주자들과 가수 소냐가 출연할 예정이다.

이날 공연은 지역방송(티브로드 abc방송)을 통해 녹화 방송되며 관람료는 무료다.

한편 공연이 열리는 곳은 일제 강점기인 1934년부터 1980년대까지 철도용 자갈을 채취하던 곳으로 경부선 및 경인선 철도를 부설하는 데 사용됐으며 해방 이후에는 수도권 일대에 건축용 골재로 제공되어 왔기에 수년전까지만 하더라도 병목안 채석장이라 불렀다

대규모 골재 채취로 산 한쪽이 흉칙하게 깎여졌던 채석장 부지는 안양시가 2004년부터 사업비 260억 원을 투입해 인공폭포, 잔디광장, 사계절정원 등을 갖춘 가족단위 공원인 안양 병목안시민공원(총 면적 101,238㎡/30,624평) 으로 화려한 변신을 꾀했다.

자갈 운반을 위해 안양역부터 채석장까지 놓여졌던 철길은 지금은 철거됐지만 병목안 개울가에는 80여 년 전 놓여졌던 철도 받침목의 일부 잔재가 남아 있다. 또 병목안 시민공원에도 채석장에서 자갈 채취용 운반차량들이 재현돼 있어 역사를 되새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