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지역시민연대/안양지역정보뱅크

[20190716]안양시, 양 구청에 무더위 야간쉼터 22일까지 운영

안양지역뉴스/안양

안양시가 만안구청 강당과 동안구청 대회의실에 2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야간 무더위쉼터를 마련해 오는 7월 22일부터 운영한다.

무더위 쉼터는 냉방기가 없거나 사용료가 부담스러운 소외계층이 무더위를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한 공간으로 만 65세 이상 독거노인이나 기초생활수급자에 한해 거주지 동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고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쉼터에 텐트와 침구류를 마련하고 이동을 위한 차량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용자가 많으면 쉼터를 확대할 방침이다.

시는 이와 함께 냉방시설을 갖춘 경로당 96곳을 무더위 쉼터로 운영하고 있다. 냉방비는 경기도와 시가 지원한다. 불볕더위를 잠시나마 피할 수 있는 횡단보도 착한그늘막도 확대설치했다. 지난해 99개소에서 올해 30곳을 추가해 총 129개소에 설치했다. 지난 6월에는 특수노즐로 안개를 분사해 열섬을 완화하고 미세먼지 줄여주는 ‘쿨링포그’를 버스정류장 두 곳에 설치해 폭염을 대비하고 있다.

시는 9월 30일까지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독거노인 등 폭염취약계층 건강관리와 위급상황에 대비해 각 동을 연계한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했다. 방문간호사로 구성한 비상근무반을 가동해 정기적으로 안부를 살피고 있다. 취약계층에 쿨토시와 부채, 양산 등을 지급해 온열질환 예방에도 힘쓰고 있다.